lirikcinta.com
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0 1 2 3 4 5 6 7 8 9 #

lirik lagu 11월27일 (27-nov) – ​dress

Loading...

차가워진 밤 식혀질까
언젠간 부서질까
입이 텁텁해
네게 못된 말을 뱉어
뒤돌아 본 거리가
어딜봐서 아름다워
아무것도 모른다고
기억만 될꺼라고
my heart is like a thunder
쿵 쿵
first time i just wondered why
now i feel like you’re the only
definite reason for it
anytime i’ll be one step behind
아득한
그 거리가
우우우우
우우우우
같은 주머니 안에
커피 잔안에
11월의 거리에
오늘밤 창가 위에
우우우우
우우우우
언젠간 부서질까
우우우우
우우우우
어제가 그 언제일까